서울시 경영위기지원금

코로나19로 매출이 10% 이상 줄었지만 정부 손실보상을 받지 못한 소상공인 7만7000명에게 ‘경영위기지원금’ 100만원을 준다

지원대책

서울시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고용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1591억원 규모의 ‘민생경제 지원대책’을 시행한다 

지원대상

소상공인·특별고용지원업종, 50인 미만 기업체 노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는 최대 150만원의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금’을 준다.

지원금액

중소기업의 연쇄도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매출채권보험’ 가입 시 보험료의 50%, 최대 200만원을 지원한다.